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알레포 지구의 한 시장에 대규모 공습이 가해져 적어도 33명이 숨졌다고 반정부 활동가들이 주장했습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1일 정부군 소속 전투기가 알레포 힐록 지역을 집중 공격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전날 알레포의 한 학교도 공격을 받아 18명의 어린이들이 사망한 바 있습니다.

알레포 지역은 정부군과 반군이 장악한 지역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바샤르 알 아사드 정권을 비호하고 있는 정부군은 종종 반군 지역을 대상으로 전투기와 통폭탄을 동원한 공격에 나서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