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정부 '친러 무장세력 진압 재개'


23일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의 정부 건물을 복면을 한 친 러 무장세력이 점거하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동부의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을 진압하기 위한 군사작전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23일 부활절을 맞아 도입했던 휴전을 끝내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비탈리 야레마 제1부총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동부 지역에 “적절한 대응 조치”가 취해질 것이며, 이에 따른 결과가 곧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야레마 제1부총리는 또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을 지켜보지만은 않겠다는 미국 정부의 다짐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미국의 지지가 실질적이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 국방무는 폴란드와 발트해에 미군 병력 6백명을 파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