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레이 실종기 무인잠수정 수색 첫 날 소득 없어


말레이시아 실종기 수색 작업에 참가한 호주 군함 '오션 실드' 호 선원들이 14일 첨단 무인 잠수정 '블루핀21을' 투입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가 추락한 곳으로 추정되는 해저 탐사에 나선 무인 잠수정이 아무런 소득없이 되돌아왔습니다.

호주 당국은 블루핀21호의 첫날 작업에 대해 오늘(15일) 이같이 밝혔습니다.

호주 합동수색조정센터에 따르면 블루핀 21호는 당초 계획했던 16시간의 수색 작업 중 6시간만에 잠수 한계인 해저 4천5백m까지 도달해 더이상 내려가지 못했습니다.

이에 따라 당국은 더 깊은 해저까지 도달할 수 있는 새로운 잠수정 투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호주 당국은 당초 실종 MH 370기가 해저 4천5백m 지점에 추락한 것으로 추정했었습니다.

호주 합동수색조정센터의 앵거스 휴스턴 소장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말레이시아 항공 370편의 블랙박스 신호가 마지막으로 탐지된 지 엿새가 지났다”며 “해저 탐색을 시작해야 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