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과 러시아 등 세계 5대 핵강국이 이달 중순 베이징에 모여 핵 안보와 핵 비확산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중국 외교부가 오늘(10일) 밝혔습니다.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과 러시아, 미국, 프랑스, 영국이 14일부터 이틀간 베이징에서 회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의 의제는 “핵안보와 핵확산, 평화적인 원자력 이용”이 될 것이라고 훙레이 대변인이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회의가 정례적인 회의인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중국에서는 리바오둥 외교부 부부장이 개막식에 참석해 연설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