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는 8월로 예정된 로마 가톨릭 교회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에 대해, 교황이 방한하면 한반도에 평화와 새로운 희망의 미래를 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14일) 염수정 추기경 등 천주교 지도자들과 청와대에서 오찬을 갖고 교황이 기회 있을 때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기도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깊이 감사 드리는 마음이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올해 초 교황이 한국에 새 추기경을 임명해 천주교계는 물론 국민들에게도 큰 기쁨이었다며 교황의 방한에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