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수신인으로 하는 편지에서 수상한 물질이 발견됐다고 수사당국이 17일 밝혔습니다.

수사 당국은 이 편지가 치명적인 독성 물질인 ‘리신’에 양성반응을 보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편지는 16일 백악관에서 멀리 떨어진 외부 검사실에서 발견돼 오바마 대통령에게는 전달되지 않은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같은날 (16일) 공화당 소속 미시시피 주 출신 로저 위커 상원의원 앞으로 배달된 편지에도 치명적인 독성물질인 ‘리신’이 묻어 있었습니다.

수사당국은 이 편지들이 보스턴 테러 사건과 관련이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리신 양성 반응이 오류로 판명되는 경우도 자주 있다고 미 당국은 덧붙였습니다.

지난 2001년 9.11 테러 직후 미국 상원의원들과 언론사에 탄저균이 묻은 편지가 잇따라 배달돼 5명이 숨진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