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재준 한국 국가정보원장 내정자는 한반도에 평화적 환경이 정착될 때까지 미-한 연합사가 존속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남 내정자는 오늘(20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미-한 연합사가 해체되면 북한이 전쟁에서 이길 수 있다는 오판을 할 수 있어 존속돼야 한다고 밝혔다고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전했습니다.

남 내정자는 또 한국이 전시작전권을 미국에게서 돌려받는 문제에 대해서도 부정적 견해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 내정자는 이와 함께 대북심리전을 전담하는 팀을 없애야 한다는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대해선 운영이 잘못됐다면 운영방식을 바꾸는 게 좋지만 조직 자체를 폐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