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는 북한이 최근 대외용 선전매체인 ‘통일신보’를 통해 3차 핵실험은 `외부의 지레짐작’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교란전술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3차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해 이번 주가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경계태세를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북한의 3차 핵실험과 관련해 이번 주가 최대 고비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한국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징후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는 데는 현재 정치적 결단만 남은 상태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예상 시기로는 한국의 새 정부가 들어서는 오는 25일 이전일 가능성이 있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16일이나 미국의 주요 행사일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4일 국회 외통위에 출석한 외교통상부 김성환 장관의 답변 내용입니다.

[녹취: 김성환 장관] “우리가 유추해 볼 수 있는 미국의 행사는 2월12일에 연두교서 발표가 있습니다. 그리고 2월18일에는 프레지던트 데이가 있습니다. 미국의 일련의 과거의 행사들과 봤을 때 유추해볼 수 있는 대목은 있겠습니다만은 어느 날짜다, 이렇게 박아서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지난 8일 대외용 선전매체인 ‘통일신보’에서 미국이 북한의 국가적 중대 조치를 3차 핵실험으로 지레짐작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미국과 한국 정부에 혼란을 주려는 기만전술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 등 국제사회가 과거 두 차례 핵실험 때보다 강하게 압박하자, 국제사회의 여론에 혼란을 주려는 의도라는 겁니다.

아울러 ‘통일신보’가 대외 선전용 매체에 불과한 만큼, 앞으로 북한 내 다른 권력기관의 입장 발표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따라 설 연휴에도 국가위기관리 상황실을 중심으로 관련 부처들과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북 핵 문제 등에 대한 유엔 차원의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11일 저녁 미국 뉴욕으로 출국합니다.

김 장관은 유엔 방문 기간에 반기문 사무총장을 비롯해 미국과 러시아 등 주요국들과 북한의 3차 핵실험 저지 방안과 핵실험 강행 시 추가 제재 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김성환 장관은 이 기간에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안보리 의장 자격으로 긴급회의도 소집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