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의 반정부 활동가들과 의료진들은 정부군이 17일밤과 18일 새벽,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북부지역에 공습을 단행해 43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활동가들은 이번 공습이 이들리브주 4개 마을과 알레포 주에 걸쳐 단행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로 인한 희생자들 가운데는 어린이들도 상당수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18일 인터넷에 공개된 동영상에는 부서진 건물 잔해 더미에서 생존자와 시신을 끌어내는 장면이 담겨 있었습니다.

앞서 시리아 반군들은 이달초 알레포에서 마렛 알 누만까지 이르는 정부군의 보급로를 차단하기 위해 이 지역을 장악해 왔습니다.

한편 라크다르 브라히미 국제평화특사는 같은 날 시리아 정부와 반정부 측에 일시적인 휴전을 요구했습니다.

브라히미 특사는 몇일 안으로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에 도착해 휴전 중재 역할을 시도할 계획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