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시리아 특사, 이란에 휴전 협조 요청


지난 14일 이란 테헤란에서 면담을 가진 라크다르 브라히미 유엔 시리아 특사(왼쪽)와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
라크다르 브라히미 시리아 담당 유엔-아랍연맹 공동 특사가 오는 이슬람 축일인 '에이드 알 아드하(Eid al-Adha)' 기간 동안 시리아내 정전이 지켜질 수 있도록 이란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브라히미 특사는 15일 발표한 성명에서, 시리아 사태가 매일 악화되고 있다며, 긴급히 유혈사태를 막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의 누리 알-말리키 총리는 바그다드에서 브라히미 특사를 만난 후 시리아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

브라히미 특사는 앞서 14일 마흐무드 압바스 대통령과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외무장관등 이란 지도자들과 만났습니다.

이슬람 축일인 '에이드 알 아드하’는 다음 주 시작됩니다.

한편, 터키 당국은 화물 검색을 위해 시리아 알레포로 향하던 미군 비행기를 강제 착륙시켰습니다. 터키 정부 관계자들은 이 비행기에 인도적 구호 물품이 실려있었다며, 검색 후 행선지로 기항을 계속할 것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