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민간항공사 50여년 만에 쿠바 정기 취항


미국 뉴욕의 존 F 케네디 공항 직원이 이륙 준비 중인 제트블루 여객기에 급유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존 F 케네디 공항 직원이 이륙 준비 중인 제트블루 여객기에 급유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의 민간 항공편이 50여 년 만에 처음으로 내일 공산국가 쿠바에 취항합니다.

내일 쿠바에 취항하는 첫 민간 항공편은 플로리다 주 포트 로더데일을 출발해 산타클라라에 도착하는 제트블루사 소속 여객기입니다.

이와 함께 아메리칸항공과 프론티어항공, 실버항공, 사우스웨스트항공, 선카운티항공 등도 곧 취항에 나설 예정입니다.

알프레도 코르데로 쿠바 민간항공청장은 이번주 쿠바로 들어오는 미국 항공기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쿠바로 취항하는 미국 항공편은 앞으로 몇 년 안에 하루 110편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미국 법은 여전히 대부분 관광 목적의 쿠바 방문은 불허하고 있지만,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가족 방문과 출장, 취재와 교육 목적의 방문은 예외로 허용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