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최선희 부국장 "핵 운반수단 확보…6자회담 생각 없어"


중국을 방문 중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이 23일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국을 방문 중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이 23일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국을 방문 중인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은 23일 6자회담 재개 불가 입장을 재차 확인했습니다.

최 부국장은 이날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의 핵위협으로 핵무기를 만들게 됐고 이제는 그 운반수단도 원만하게 갖췄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 조선의 비핵화를 논의하는 그런 회담은 지금으로서는 생각이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최 부국장은 전날 베이징에서 6자회담 당사국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도 “우리가 만든 핵은 건들지 말라, 그것은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끝나는 때에 가서 볼 일”이라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습니다.

북한측 6자회담 차석대표를 맡아온 최 부국장은 이 자리에서 “6자 회담이 죽었다”는 표현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북한은 22일 발사한 무수단 미사일을 ‘화성-10’으로 처음 지칭하며, 이번 시험발사가 성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