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워 미 대사 "북한 미사일 발사 관여 개인·기관에 책임 물을 것"


사만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 (자료사진)

사만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 (자료사진)

사만다 파워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22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관여한 개인과 기관의 이름을 알아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파워 대사는 이날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에 대해 논의할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파워 대사] “I think we’ll start by seeking condemnation. But we are looking to assure accountability. Looking to ID individuals, entities who may be responsible for this repeated series of tests…”

우선적으로 안보리 차원에서 북한의 행동에 대한 규탄을 하겠지만, 반복되는 미사일 시험 발사를 통해 국제사회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개인과 기관의 신원을 확인해 책임을 묻겠다는 겁니다.

파워 대사는 지난 3월 안보리가 대북 결의 2270 호를 채택한 이후, 북한이 22일 감행한 발사까지 총 10 차례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이뤄졌다며, 이는 5개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시험발사를 통해 미사일 개발에 발전을 이루고, 학습효과를 얻고 있기 때문에 국제사회가 단합해 2270호를 이행에서 숨겨진 빈틈을 찾아내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파워 대사는 이날 긴급회의가 한국 정부가 지원한 가운데 미국과 일본이 요청해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안보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는 안보리 차원의 언론 성명을 채택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유엔 안보리 6월 의장국인 프랑스의 프랑수와 들라트 대사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규탄하며, 이에 대응하는 안보리의 언론성명 채택을 예고했습니다.

들라트 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하고 용납될 수 없는 위반”이라면서“북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확산 위협에 직면한 상황에서 약한 대응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 안보리 차원에서 신속하고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