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프랑스, 영국 탈퇴시 EU 분열 가능성 경고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 (자료사진)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 (자료사진)

영국이 다음주 국민투표에서 유럽연합 탈퇴를 결정하게 되면 유럽은 분열될 가능성이 있다고 독일과 프랑스가 경고했습니다.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은 16일 장 마르크 아이로 프랑스 외무장관과 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만일 영국인들이 다음주 유럽연합 탈퇴를 결정하면 28개 회원국에서 하나가 빠진 이후의 날을 지속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로 인해 유럽은 큰 충격을 받을 것이고 10년에 걸친 통합의 과정이 분열로 전락하는 결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슈타인마이어 장관은 지적했습니다.

두 장관은 그러면서 유럽연합의 단결을 위해 싸우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양국 장관들의 이 같은 발언은 영국 언론들이 최근 유럽연합 탈퇴가 우세하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한 뒤 나왔습니다.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 신문은 유럽연합 탈퇴 의견이 47%로 잔류 의견보다 3% 앞선 것으로, ‘로이터 통신’도 탈퇴가 52%, 잔류가 48%라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