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영 정상회담...오바마 "영국, EU 잔류해야"


영국을 방문한 바락 오바마 대통령(왼쪽)이 22일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영국을 방문한 바락 오바마 대통령(왼쪽)이 22일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영국이 유럽연합에 남아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2일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영국은 미국과 안보와 번영을 유럽연합을 통해 강화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영국이 유럽연합을 떠날 경우 미국과의 무역 협정을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날 오바마 대통령은 같은 조언에 대해 “유럽연합을 떠나는 결정은 영국 국민들의 몫이지만, 미국과의 각별한 관계와 친구 사이는 솔직해야 한다는 점 때문에 내 생각을 밝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앞서 영국 ‘텔레그래프’ 신문에 기고한 글에서도 “유럽연합이 영국의 영향력을 약화시키는 게 아니라 더 강화시킨다”며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반대했습니다.

영국은 오는 6월23일 국민투표를 통해 유럽연합 탈퇴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