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박영자 통일연구원 부연구위원] "북한 당 대회 인사, '변화'보다 '지속' 선택"


지난 11일 북한 주민들이 평양에서 열린 북한 노동당 제7차 대회 축하 합동공연 '영원히 우리 당 따라'에 참석했다. (자료사진)

지난 11일 북한 주민들이 평양에서 열린 북한 노동당 제7차 대회 축하 합동공연 '영원히 우리 당 따라'에 참석했다. (자료사진)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은 16일 북한의 노동당 제7차 대회의 평가와 전망을 주제로 통일포럼을 개최했습니다. 이번 포럼에서 ‘지도체계와 엘리트의 변동’에 관해 발표한 박영자 북한연구실 부연구위원을 연결해 발표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문) 김정은 체제의 공식 출범을 선언한 북한 노동당 제7차 대회가 막을 내렸습니다. 이전의 김일성 체제나 김정일 체제와 비교할 때 이번 당 대회를 통해 드러난 김정은 체제는 어떤 특징이 있다고 평가하십니까?

문) 이번 노동당 제7차 대회의 조직개편에서 관심이 가는 대목은 정무국의 신설입니다. 앞으로 정무국의 위상과 역할은 어떨 것으로 전망하십니까?

문) 북한 노동당은 또 정치국 위원을 기존 22명에서 28명으로 증원했습니다. 여기에는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십니까?

문) 박사님은 정치국 위원 확대와는 대조적으로 군사위원회는 축소된 것으로 평가하셨습니다. 여기에는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십니까?

문) 이번 당 대회를 앞두고 관심이 쏠린 대목은 세대교체와 함께 최룡해 등 빨치산세력의 위상 변화였습니다. 이번 당 대회를 통해 드러난 이들의 위상에 대해서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문) 이번 북한 노동당 대회 이후 북한 사회에서 청년세대의 고위직 진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어떻게 전망하십니까?

문) 끝으로 김정은 체제는 이번 당 대회를 통해 권력기반을 확실히 다졌다고 평가하십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