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노동당 핵심 지도부 인사..."세대교체 폭 크지 않아"


10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노동당 7차 대회 경축 군중집회에서 김정은 당 위원장이 정치국 위원들과 함께 행진을 지켜보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정은 위원장, 황병서 상무위원, 최룡해 상무위원, 최태복 위원. 북한 관영 조선중앙TV 화면이다.

10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노동당 7차 대회 경축 군중집회에서 김정은 당 위원장이 정치국 위원들과 함께 행진을 지켜보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정은 위원장, 황병서 상무위원, 최룡해 상무위원, 최태복 위원. 북한 관영 조선중앙TV 화면이다.

북한이 노동당 제7차 대회를 계기로 대대적인 승진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세대교체의 폭은 크지 않았고, 승진자가 많아 김정은 시대를 자축했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노동당 제7차 대회 마지막 날인 9일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차 전원회의를 열고 대대적인 당 인사를 단행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당 중앙위 전원회의 공보에 따르면 노동당 위원장으로 추대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비롯해 김영남과 황병서, 박봉주, 최룡해 등 다섯 명이 정치국 상무위원 자리에 올랐습니다.

이와 함께 정치국 위원에는 다섯 명의 정치국 상무위원과 김기남, 최태복, 리수용, 김평해, 최부일, 로두철 등 모두 19명의 이름이 포함됐습니다.

정치국 후보위원은 조연준, 김수길, 김능오, 박태성, 리용호 등 9명입니다.

이번 인사에서 정치국 위원이던 최룡해와 박봉주가 정치국 상무위원으로 승진한 반면 건강 악화설이 나돌던 강석주 국제비서가 정치국 위원에서 빠져 당 중앙위원으로 내려앉았고 군수 공업 담당 박도춘 그리고 91살 고령의 리용무 국방위 부위원장은 정치국 위원에서 제외됐습니다.

김평해와 최부일, 로두철은 정치국 후보위원에서 위원으로 승진했고 리수용 등 4명은 정치국 후보위원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정치국 위원 자리에 올랐습니다.

정치국 후보위원은 조연준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과 리영길 전 총참모장을 제외하고 모두 바뀌었습니다. 86살 고령의 오극렬 국방위원회 부위원장과 태종수 함경남도 당 책임비서가 빠졌습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입니다.

[녹취: 양무진 교수 / 북한대학원대학교] “정치국 위원 상황으로 볼 때 군 인사가 퇴조되고 당 인사가 부각됐다, 특히 오극렬, 리용무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빠졌다는 것은 국방위원회의 조직과 인사 개편이 예고된다고 볼 수 있고 군 인사가 퇴조됐다는 것은 앞으로 당 중심의 국가체제가 정상적으로 작동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합니다.”

비서국이 해체되면서 신설된 것으로 보이는 정무국은 ‘당 위원장’ 김정은을 중심으로 ‘부위원장’에 최룡해와 김기남, 최태복, 리수용, 김평해, 오수용, 곽범기, 김영철, 리만건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최룡해가 가장 먼저 거명됨으로써 실질적인 당내 2인자라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당 중앙군사위원회는 김정은이 위원장을 맡고 위원엔 황병서와 박봉주, 리영길 등 11명이 포함됐습니다.

김락겸 전략군사령관이 중앙군사위원회에서 제외됐는데 3차례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 실패로 문책을 당했을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반면 한국 정보 당국이 지난 2월 종파분자와 세도와 비리 혐의로 전격 처형됐다고 전한 리영길은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에 이름을 올림으로써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부장은 처음으로 당 중앙위원에 올랐습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이번 당 인사가 노년과 장년 청년 세대간 조화를 꾀하면서 승진자를 많이 내 ‘김정은 시대’를 선포하는 당 대회를 자축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민간연구기관인 세종연구소 정성장 박사는 세대 교체 폭은 당초 예상보다 크지 않았다며 이는 김정은 정권이 그만큼 안정적임을 보여주는 현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