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러시아, 시리아서 전국적 장기 휴전 추진


존 케리 미 국무장관(가운데)이 9일 프랑스 파리에서 서방과 아랍동맹국 외무장관들과 함께 시리아 평화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서방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반정부측 대표도 참석했다. (자료사진)

존 케리 미 국무장관(가운데)이 9일 프랑스 파리에서 서방과 아랍동맹국 외무장관들과 함께 시리아 평화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서방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반정부측 대표도 참석했다. (자료사진)

미국과 러시아가 시리아에서 국지적인 단기 휴전 대신 전국적인 장기 휴전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어제(9일) 프랑스를 방문해 러시아 측과 시리아 전역에서 적대행위 중단 조치를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은 특히 러시아가 민간인 사상자를 내고 있는 시리아 정부군의 공습을 제한할 수 있도록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그러나 시리아 내전 당사자들이 이를 지지하지 않으면 합의 그 자체로는 거의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아울러 어제 파리에서 장 마르크 아이로 프랑스 외무장관과 만난 뒤 오스트리아 빈에서 다음 주로 계획된 시리아 평화회담이 반드시 개최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이로 장관도 이번 회담에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동맹인 이란도 참여해야 한다며, 미국과 러시아의 새로운 합의가 단지 또 다른 선언에 그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