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서 피살된 한국계 목사, 오랫동안 북한 선교 활동


1일 중국 단둥 마주보는 접경도시 북한 신의주에서 군인들이 압록강변을 순찰하고 있다.

1일 중국 단둥 마주보는 접경도시 북한 신의주에서 군인들이 압록강변을 순찰하고 있다.

최근 중국의 북-중 국경도시인 창바이 (장백)현에서 피살된 한국계 중국인 한충렬 목사에 대해 교계 관계자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 목사는 20년 가까이 북한 주민들을 도우며 지하교회 지원 활동까지 펼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달 30일 중국 지린성 창바이현에서 피살된 채 발견된 한국계 중국인 (조선족) 한충렬 목사는 오랫동안 대북 지원과 북한 선교에 관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갈렙선교회 대표인 김성은 목사는 2일 ‘VOA’에 10여 년째 한 목사를 알고 지냈다며, (북한) 주민들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성은 목사] “장백교회 담임으로 있으면서, 이 교회는 탈북자가 꽃제비든 탈북자든 누구든 교회라는 곳에 안 올 수 없잖아요. 싫든 좋든 그 교회를 왔고 목회자가 아무리 불편해도 탈북자인데….민족선교에 마음이 많으셨죠.”

이 지역에서 식량을 구하기 위해 국경을 넘은 북한인들이 가장 많이 찾던 곳이 장백교회였고, 한 목사와 신도들도 북한에 대량 아사 사태가 발생했던 1990년대 중반부터 북한인들을 직간접적으로 많이 도왔다는 겁니다.

한 목사를 오랫동안 알고 지낸 미 서부 캘리포니아 주의 김대준 목사는 자신의 인터넷 사회연결망(SNS)에 한 목사는 과묵하고 성실한 사람으로 북한 선교에 깊은 헌신을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 목사 등 장백을 통한 대북 선교는 많은 비화들이 있으며 책을 써도 몇 권이 될 것이라며 안타까워했습니다.

한 목사를 잘 아는 한 관계자는 2일 ‘VOA’에 장백교회에 매주 출석하는 신도가 3-4백 명에 달하며 적지 않은 신도가 북-중 밀무역에 종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특히 한 목사가 직접 전면에 나서지 않으면서 북-중 밀무역을 하는 북한인들을 대상으로 성경을 가르쳐 북한 내부에 파송하는 역할을 조용해 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북한과 밀무역을 하는 장백교회 신도들이 국경 지역 청년들을 전도해 자신의 집에 데려오면 한 목사가 신도 집에서 성경을 가르쳐 북한에 복음을 전하는 활동을 해 왔다는 겁니다.

갈렙선교회 김성은 목사도 이런 한 목사의 선교 활동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활동이 북한 당국에 발각돼 장백교회의 한 신도가 지난해 북한에 납치돼 생사조차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성경공부를 하던 청년들도 체포돼 그 중 3명이 올해 1월 처형됐다는 얘기도 내부 소식통으로부터 직접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김 목사는 이 문제 때문에 한 목사가 위협을 계속 받아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성은 목사] “그 전부터 (북한 당국이) 한 목사를 계속 납치하려고 여러 번 시도했어요. 그래서 한 목사님이 국경 쪽으로 항상 안 나갔어요.”

중국 공안당국은 아직 한 목사의 피살 여부와 이유를 확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에서 활동하는 선교사들과 장백교회 관계자들은 한 목사가 30일 오후 칼에 목이 베인 채 숨진 채 발견됐으며 살해가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북한 요원들이 한 목사를 살해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2일 ‘연합뉴스’ 등 한국 언론들에 중국에 넘어온 북한 공작요원 3명이 한 목사를 살해했다는 소식을 지린성에서 활동하는 관계자들로부터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공안당국도 이를 단순한 살인 사건으로 보지 않고 상당히 열의를 갖고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최 대표는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 당국이 북-중 국경 지역에서 활동하는 종교인들에 대한 납치를 지시했다고 경고했었습니다.

한편 ‘VOA’와 통화한 기독교 관계자들은 북한 당국이 한충렬 목사의 휴대폰에 저장된 정보를 바탕으로 북한 내 지하 기독교인들을 이미 체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또 이번 사건으로 선교 활동이 위축될 수 있다며 중국 당국이 이번 사건 뿐아니라 그동안 북한에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계 중국인 (조선족)들에 대한 수사를 포괄적으로 실시하도록 국제사회가 압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