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억류 호주 선교사 "매일 4시간 씩 심문 당해"


북한에 억류됐다가 당국의 추방 결정으로 풀려난 호주인 선교사 존 쇼트 씨(왼쪽)가 지난 3일 중국 베이징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당국의 추방 결정으로 풀려난 호주인 선교사 존 쇼트 씨(왼쪽)가 지난 3일 중국 베이징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지난 달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호주 선교사 존 쇼트 씨는 억류 중 매일 4시간 씩 심문을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쇼트 씨는 마음대로 걸어다닐 수 있는 자유가 그리웠다고 말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달 북한 당국에 의해 체포됐다 보름여 만에 풀려난 호주 선교사 존 쇼트 씨가 5일 북한 억류 중 경험에 대해 밝혔습니다.

쇼트 씨는 이날 `AP통신'에 공개한 성명에서 억류 중 하루 4시간 씩 심문을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오전과 오후에 각각 2시간 씩 매일 4시간 조사를 받았고, 억류 기간 중 하루 종일 감시를 받았다는 겁니다.

쇼트씨는 북한 당국의 조사가 “길고도 힘든 과정”이었다며, 성경 구절을 외우면서 어려움을 견뎌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하루 종일 감금돼 있어 신체적으로 많이 힘들었다며 “마음대로 걸어다닐 수 있는 자유가 그리웠다"고 말했습니다.

쇼트 씨는 앞서 지난 달 18일 북한 관광을 마치고 평양공항으로 가기 위해 호텔을 나설 준비를 하던 중 북한 보안 당국에 체포됐습니다.

쇼트 씨는 체포 당시 기소장에 쓰인 대로 “북한 주민들을 기독교인으로 개종시키기 위해 종교선전물을 뿌린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 자신은 간첩이 아니고 한국 내 민간단체와 연계돼 있지도 않으며, 북한 당국에 적대적이지도 않다”며 북한 당국에 강하게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쇼트 씨는 하지만 평양에 있는 절과 지하철에서 종교선전물을 뿌린 혐의로 자신이 15년 형에 처해질 수 있다는 말을 북한 당국으로부터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쇼트씨는 이어 “자신의 행위가 북한의 실정법에 어긋난다는 것을 알았지만 하나님의 명령에 복종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쇼트 씨는 중국에서도 기독교를 전파하다 몇 차례 체포된 적이 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앞서 지난 3일 쇼트 씨가 자신의 행위에 대해 ‘범죄’임을 스스로 인정하고 사죄하고 관대한 용서를 간청했다며 “해당 기관에서는 공화국법의 관대성과 연령상 관계를 충분히 고려해 그를 추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현재 쇼트 씨와 마찬가지로 자국 내에서 선교 활동을 벌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와 한국인 선교사 김정욱 씨를 억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