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블링큰 국무부 부장관 "북한 전방위 압박 중"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이 28일 미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사진 출처 = 미 하원 외교위 영상 캡처.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이 28일 미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사진 출처 = 미 하원 외교위 영상 캡처.

미국은 현재 대북 제재의 철저한 이행 이외에 다양한 경로를 통해 북한에 대한 전방위 압박에 나서고 있다고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해외 북한 노동자들의 송금을 차단하고, 불법 활동에 나서는 북한 외교관들의 추방을 모색한다는 것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은 28일 미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각국에 권고하는 등 북한에 대한 전방위 압박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블링큰 부장관] “Relentlessly building pressure on North Korea, working principally with our key allies Japan and Korea we’re working in various..."

블링큰 부장관은 “동맹국인 일본과 한국과 주로 협력해 북한에 대해 집요한 압박을 가하고, 북한 정권의 돈줄을 차단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구체적으로 해외 북한 노동자의 북한 송금 차단에 나서고 있다며, “세계 각국에 북한이 식당과 사업체를 세워 정권으로 돈이 흘러 들어가고 있는데, 이런 사업체들을 찾아내 각국이 이 돈줄을 차단하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소위 북한 외교관이라는 자들이 불법 물품 조달 뿐아니라 불법 행위에도 가담하고 있다”며 “외교 업무를 보지 않는 북한 외교관들이 추방되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이밖에 북한에 대한 전방위 압박의 일환으로 북한의 7차 노동당 대회에 각국이 사절단을 보내지 않도록 하는 한편 국제 행사에 북한 측 대표를 초청하지 않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모든 노력에 미국-한국-일본 3각 공조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블링큰 부장관] "The three of us working together on these issues are very significant and powerful force. So we share the view that these 2 countries..."

블링큰 부장관은 “미-한-일 세 나라가 이런 문제들에 함께 협력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며 “한국과 일본은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이며 세 나라는 점점 더 협력을 잘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미-한-일이 북한의 인권 침해 문제도 집중 조명하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특히 대북 제재 이행에 있어 중국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 입안에 큰 역할을 한 뒤 북한으로부터 수출입을 금지하는 품목을 발표하고, 당국자들이 구두로도 이행 의지를 밝힌 점은 긍정적인 점으로 언급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의 이행 여부에 대한 확고한 결론을 내기에는 아직 이르다며, 집중적으로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법과 유엔 제재 결의가 결합되면 북한의 셈법을 바꾸는데 매우 효과적인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