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테러 위협 대응' 국가비상사태 2개월 연장


지난 1월 파리 경찰청 본부의 대테러 치안 부대를 방문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파리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기념식에 참석했다. (자료사진)

프랑스가 지난해 파리 연쇄 테러 사건 뒤 발령했던 국가비상사태를 2개월 더 연장할 계획입니다.

마뉴엘 발스 프랑스 총리는 오늘 (20일) 프랑스에서 개최될 ‘유로 2016’ 축구대회와 ‘뚜르 드 프랑스’ 사이클대회의 안전한 개최를 위해 다음달 26일까지로 예정돼 있는 현재의 비상사태를 2개월 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유로 2016 축구대회’는 오는 6월 10일 개막하며 ‘뚜르 드 프랑스’ 사이클대회는 오는 7월 2일부터 24일까지 펼쳐집니다.

프랑스는 국가비상사태로 경찰의 수색과 체포 권한이 대폭 확대됐습니다.

이 같은 긴급조치에 대해 프랑스 국민들의 대다수는 지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제인권단체들은 공권력이 특히 이슬람교도들에게 남용될 수 있다며 비난하고 있습니다.

앞서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유죄 판결을 받은 테러분자들의 프랑스 국적을 박탈하는 내용의 개헌안을 추진했었지만 강력한 반발에 부딪혀 포기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또 인구 밀집지역 어디서든 테러 발생시 20분 안에 대응하도록 하는 내용의 새로운 긴급조치를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