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벨기에 당국, 파리 테러 용의자 아브리니 체포


벨기에 당국이 8일 자벤템 공항 폭발사건 연루 혐의로 체포한 모로코계 벨기에인 모하메드 아브리니. 벨기에 경찰이 공개한 수배 사진.

벨기에 당국이 8일 자벤템 공항 폭발사건 연루 혐의로 체포한 모로코계 벨기에인 모하메드 아브리니. 벨기에 경찰이 공개한 수배 사진.

벨기에 당국이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 테러공격에 연루된 혐의로 수배된 용의자를 체포했습니다.

이 용의자는 또한, 지난 달 브뤼셀 폭탄 공격에도 연루돼 있습니다.

8일 체포된 모로코계 벨기에인으로 올해 31살인 모하메드 아브리니는 브뤼셀 자벤템 공항 폭발사건 현장을 탈출한 의문의 ‘모자 쓴 남자’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추정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아브리니가 파리에서 130명, 브뤼셀에서 32명 등 총 162명의 사망자와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한 두 공격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을 의미합니다.

아브리니는 파리 테러 직전 파리로 향하는 고속도로의 한 주유소 폐쇄회로TV에 테러 주범인 살라 압데슬람과 함께 있는 모습이 찍혔습니다.

벨기에 경찰은 또한, 지난 3월22일 아침 출근시간에
지하철 말베이크 역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공격에 연루된 것으로 보이는 용의자 한 명을 체포했습니다.

벨기에 연방 검찰은 8일 여러 명이 체포됐다고 확인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