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정부, 2006년 이래 대북지원 1억 달러 이상...2011년 중단'


미 국제개발처 USAID가 지원하는 식량. (자료사진)

미 국제개발처 USAID가 지원하는 식량. (자료사진)

미국 정부의 대북 인도주의 지원이 2011년 재난구호 지원을 마지막으로 4년째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지난 2006년부터 2011년까지 미국의 대북 지원 규모는 총 1억5백만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정부는 지난 20011년을 마지막으로 북한에 어떠한 지원도 하지 않았다고 미 국제개발처 USAID가 밝혔습니다.

미 국제개발처의 라파엘 쿡 대변인은 24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미국 정부가 북한에 마지막으로 제공한 인도주의 지원은 지난 2011년으로, 홍수 피해를 입은 북한 주민들을 위해 9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개발처에 따르면 당시 북한에서는 제9호 태풍 ‘무이파’의 영향으로 68 명이 사망하고 2만5천여 명이 집을 잃었습니다.

국제개발처는 당시 미국의 민간단체인 '사마리탄스 퍼스'를 통해 담요와 위생용품, 수질정화제, 의료기구 등 구호품을 제공하고 보건과 영양, 식수 위생 사업을 지원했습니다.

국제개발처가 24일 ‘VOA’에 공개한 2006~2015 기간 미국의 대북 지원 내역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2007년 북한 홍수 피해에 대응해 민간 구호단체들을 통해 총 410만 달러 상당의 구호품과 의료기구, 발전기 등을 지원했습니다.

미국은 2010년에도 홍수 피해를 입은 북한 주민들을 위해 6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국제개발처는 특히 지난 2008년과 2009 년 ‘빌 에머슨 인도주의 기금’을 이용해 북한에 총 9천940만 달러 상당의 식량을 지원했습니다.

지난 2008년의 경우 국제개발처는 세계식량계획 WFP와 비정부기구 등을 통해 총 11만4천t 가량의 강냉이와 밀, 콩, 식용유 등을 지원했습니다. 이듬해인 2009년에도 2만 1천 t 가량의 강냉이를 지원했습니다.

쿡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지난 2006년부터 2011년까지 북한에 지원한 규모는 현금으로 환산하면 총 1억 5백만 달러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국제개발처는 하지만 2011년 재난 구호 지원을 마지막으로 2012년부터는 북한에 어떠한 지원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이 2012년 미국과 맺은 2.29 합의를 파기한 것이 결정적 이유인 것으로 보입니다.

당시 미국은 북한이 핵 활동 유예를 조건으로 식량을 지원하기로 했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2.29 합의 보름 만에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4월13일 실제로 로켓을 발사하면서 2.29 합의는 파기됐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직후, “불과 한 달 전의 약속도 지키지 못하는 북한 정권에 식량 지원을 하기 힘들다”며, “북한 지도부의 정책이 주민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제개발처의 쿡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앞으로 북한에 지원을 할 계획이 있는지 묻는 ‘VOA’의 질문에, 재난 대응 지원은 세 가지 원칙에 따라 결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선 해당 국가가 얼마나 절실히 지원이 필요한지와 지원 요청 여부, 그리고 지원을 받을 의사가 있는지가 고려 요인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인도주의 지원이 미국의 국가이익에 부합하는지 여부도 중요한 요인이라고 쿡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