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북, 8일 영양지원 이틀째 회담


7일 미-북 영양지원 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는 로버트 킹 미 북한인권 특사.

7일 미-북 영양지원 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는 로버트 킹 미 북한인권 특사.

미국과 북한은 8일 중국 베이징에서 대북 영양 지원 이틀째 회담을 갖습니다. 미국 측 회담 대표인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는 첫 날 회담에서 일부 진전이 있었지만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과 북한은 7일 중국 베이징에서 대북 영양 지원을 협의하기 위한 회담을 열고 세부적인 절차를 논의했습니다.

미국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와 북한 외무성의 안명훈 미국국 부국장 일행은 오전에 베이징의 북한대사관에서 회담을 시작한 데 이어 오후에는 미국대사관으로 옮겨 협의를 계속했습니다.

미국 대표단에는 국무부 산하 국제개발처 (USAID)의 존 브라우스 처장보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국은 이날 회담에서 미국이 북한에 약속한 24만t 규모의 영양 지원에 대해 언제, 어떻게 물품을 전달할 것인지를 비롯해, 지원 물품을 누가 관리하고, 물품 분배를 어떻게 모니터링 할 것인지 등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북한은 봄철 춘궁기가 시작됐다는 점에서 가능하면 이른 시기에 지원이 이뤄지기를 바라는 입장을 미국 쪽에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로버트 킹 특사는 첫 날 회담이 끝난 뒤 숙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전히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로버트 킹 특사]

많은 문제들을 논의했고 진전도 있었지만 아직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있기 때문에 8일 다시 만나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다는 설명입니다.

8일 회담에서는 대북 지원과 관련한 분배감시 문제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은 첫 날 회담에서 북한에 지원하는 물품이 어린이와 임산부 등 취약계층에게 전달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강력한 모니터링을 보장할 것을 북한 쪽에 요구했습니다.

킹 특사는 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이번에 논의하려는 식량 영양 지원 프로그램은 복잡한 프로그램이라며, 영양 지원을 어떻게 실행에 옮길지 세부사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로버트 킹 특사]

북한에 제공할 영양식품이 미국이 지원하려는 계층에게 배급되도록 확실한 절차를 마련할 것이라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은 한국어가 가능한 사람을 포함해 30명 가량의 분배 모니터링 인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반면 북한은 기존의 대북 지원 모니터링 수준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밖에 지난 달 미-북 회담에서 거론된 것으로 알려진 식량 5만t 추가 지원 여부도 이틀째 회담에서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과 북한은 지난 달 베이징에서 열린 3차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이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가동과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등을 잠정중단 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는 대신 미국은 북한에 어린이와 임산부 등을 위한 24만t 규모의 영양식을 지원하기로 합의했었습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