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인권보고관 "북한 인권범죄 책임 물을 구체적 조치 만들어야"


북한 인권침해에 대한 정보 수집차 방한한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9일 연세대학교 새천년관에서 방한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북한 인권침해에 대한 정보 수집차 방한한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9일 연세대학교 새천년관에서 방한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 중인 마르주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오늘 (9일) 국제사회가 북한의 반인도 범죄에 대한 책임을 추궁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생각할 때라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 국회에 계류 중인 북한인권법이 조속히 통과되기를 기대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마르주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9일 서울 연세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제사회가 북한 내 반인도적 범죄 행위에 대한 책임을 추궁하기 위해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르주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It is now time to consider the concrete measures that should be taken to ensure accountability for those crimes and to set up a broader process of transitional justice”

다루스만 보고관은 이제 북한 내 책임 있는 사람에게 인권 침해와 반인도적 범죄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와 포괄적이고 전환기적인 정의의 절차를 고려해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다루스만 보고관은 북한 내에서 광범위하고 심각한 인권 침해와 반인도적 범죄가 자행돼 왔고 지금도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다루스만 보고관은 또 한국 내에서 한반도 통일 논의가 점점 활발해지고 있다며 통일 논의는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 행위를 묻는 일이 더 시급하게 진행돼야 함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르주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At the same time, we should not lose sight of the fact that both unification and accountability share a common goal”

다루스만 보고관은 남북한의 통일과 반인도 범죄에 대한 책임 추궁이 무엇이 먼저 일어날 지 알 수 없지만 모두 한반도에서의 인권 상황 개선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갖고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다루스만 보고관은 또 한국 국회에 계류 중인 북한인권법이 통과되면 한국 내 민간단체들의 활동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조속한 통과를 기대했습니다.

한국의 여당과 야당이 나름의 합리적인 이유를 갖고 서로 다른 법안을 내놓았고 어떻게 조정될지는 한국의 내정에 해당된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북한인권법이 통과돼 한국 내 북한인권 활동이 한층 더 활발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다루스만 보고관은 이와 함께 이번 방한 기간 중 북한 정부가 외화벌이를 위해 주민을 해외로 보내고 이들이 강제 노역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를 수 차례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 내 여성의 삶과 북한이 납치해 억류하고 있는 한국 국민 4 명과 외국인에 대한 이야기도 접했다며 오는 10월 유엔총회에 제출할 보고서에 이런 문제들이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6일 서울에 도착해 오는 10일까지 머물 예정인 다루스만 보고관은 외교부와 통일부 등 한국 정부 관계자와 북한인권 관련 민간단체 관계자들을 두루 만나고 있습니다.

다루스만 보고관의 이번 방한은 특히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지난 6월 북한인권 상황을 감시하기 위한 유엔 북한인권사무소가 서울에 개설된 뒤 처음입니다.

다루스만 보고관은 오는 11월 말 다시 방한해 추가 조사를 벌이고 이를 바탕으로 내년 3월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할 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