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장관 "많은 북한 주민 사실상 노예로 살아"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회의에 참석한 후 기자회견을 가졌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회의에 참석한 후 기자회견을 가졌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시작됐습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은 많은 북한 주민들이 사실상 노예 상태로 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케리 장관] "In North Korea, tens of thousands of people live as virtual slaves...."

케리 장관은 2일 스위스 제네바의 유럽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28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회의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에는 표현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가 없고, 정치적 반대도 용납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자신의 견해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을 처형하고, 자신에게 충성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는 사람들을 숙청하고 있다고, 케리 장관은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북한 정부가 지난 수 십 년 간 기아와 고문 투옥 등의 방법으로 국민을 예속시켜 왔으며, 이 과정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런 상황을 용납할 수 없고 용납해서도 안 된다며, 유엔 인권이사회가 세계 여러 나라 정부들과 협력해 과거나 현재보다 훨씬 더 밝은 미래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미 역사적인 진전들이 이뤄지고 있다며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를 예로 들었습니다.

[녹취: 케리 장관] "Consider how the Commission of Inquiry created by this Council changed the conversation…"

유엔 인권이사회가 만든 COI가 북한의 끔찍한 인권 기록에 대한 국제적 대화의 방향을 바꿨다는 겁니다.

케리 장관은 COI 최종 보고서의 결과로 유엔 안보리가 북한 상황을 정식 의제로 채택했다며, 이는 북한 현실에 대한 분명한 비판이자 인권과 국제안보가 서로 연결돼 있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일본 외무성의 우토 다카시 정무차관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국제사회가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지속적으로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우려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인권 상황을 개선하는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기를 강력히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토 차관은 일본이 올해도 유럽연합과 공동으로 북한인권 결의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우토 차관] "Japan plans to co-table with the EU the resolution on the situation of human rights……"

우토 차관은 올해 결의안에 유엔 안보리가 북한 상황을 정식 의제로 채택한 것과 북한인권 현장사무소 설치를 환영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며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영국 외교부의 조이스 아닐레이 부장관도 연설을 통해 북한에서 주민들의 인권이 무시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 참석한 북한 대표는 반박 발언을 신청해, 일부 국가들의 정치적 동기를 띤 비난을 전적으로 거부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북한 대표] "My delegation categorically rejects the provocative and groundless allegations made by…."

미국과 일본, 영국, 네덜란드, 알바니아의 북한인권 비난은 도발적이고 근거가 없다는 주장입니다.

북한 대표는 이어 북한은 일본이 유럽연합과 공동으로 제출할 결의안도 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고위급회의 이틀째인 3일에는 남북한 대표들이 연설할 예정입니다.

북한 외무상으로는 사상 처음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한 리수용 외무상은 연설에서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에 강력히 대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반면 한국 외교부의 조태열 차관은 지난해 유엔총회 결의대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유엔 차원의 후속 조치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4주일 일정으로 2일 시작된 유엔 인권이사회 제28차 정기회의는 오는 27일까지 계속됩니다.

오는 16일에는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각국 정부 대표들과의 상호 대화에 참석해, 지난 1년 간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할 예정입니다.

인권이사회는 이어 오는 26일이나 27일, 유럽연합과 일본이 공동으로 제출한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