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민간단체 "6.15 공동행사 성사 노력…최대한 북한 설득"


지난달 5일 중국 선양 한 호텔에서 남과 북 측 준비위원회 대표단이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북측 대표인 김완수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위원장, 오른쪽은 남측 대표인 이창복 상임대표의장.

지난달 5일 중국 선양 한 호텔에서 남과 북 측 준비위원회 대표단이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북측 대표인 김완수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위원장, 오른쪽은 남측 대표인 이창복 상임대표의장.

북한과 6.15 선언 기념 공동행사를 추진해온 한국의 민간단체가 북한의 분산 개최 입장 통보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공동행사를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남북한 당국의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광복 70주년과 6.15 공동선언 15주년 민족 공동행사 남측 준비위원회’는 8일 6.15 공동 행사 성사를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남측 준비위원회 관계자는 ‘VOA’에 북한의 분산 개최 입장 통보에도 불구하고 북한을 설득해 민족 공동행사 개최가 성사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측 준비위원회를 믿고 소수의 대표단이라도 방한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북측에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는 설명입니다.

남측 준비위원회는 아울러 한국 정부 역시 조건 없이 공동행사를 허용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남측 준비위원회 관계자는 다만 남은 시간이 별로 없는 만큼 분산 개최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이번 주 후반에 최종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6.15남측 준비위원회 관계자] “여러 노력들을 해보고 난 뒤에 이번 주 후반에 최종적인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남북의 민간단체들은 지난달 초 중국 선양에서 만나 6.15 선언 15주년 행사를 오는 14일부터 이틀 간 서울에서 열기로 잠정합의했습니다.

북측 준비위원회는 그러나 지난 1일 행사 장소와 성격에 대한 한국 정부의 태도를 비난하면서, 6·15 공동행사를 서울과 평양에서 각각 열자는 내용의 서신을 남측 준비위원회에 통보했습니다.

북한은 이후 각종 관영매체를 동원해 공동행사 무산의 책임을 한국 정부에게 돌리며 비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매우 부적절하다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북한은 우리 단체의 접촉 제의를 지속 회피하면서 순수한 사회문화 교류 차원의 공동행사 개최를 거부하고, 이러한 행사 무산의 책임을 우리 정부에게 전가하고 있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임 대변인은 광복 70주년을 계기로 민족동질성 회복과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민간의 교류협력을 지원해 나간다는 게 한국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6.15 공동행사도 그런 차원에서 성공적으로 추진되기를 기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자신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6.15 공동행사를 추진하지 못하게 되자, 무산의 책임을 한국 정부에 넘기면서 남남 갈등을 조장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 정부 안팎에서는 북한이 그동안 애착을 보이던 6.15 공동행사까지 무산시킨 점으로 볼 때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를 당분간 접은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6.15 남북 공동행사는 지난 2008년 금강산에서 열린 이후 지금까지 한번도 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