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민간단체 '6.15, 8.15 공동행사 개최 합의'


 8일 한국 서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광복70돌, 6.15공동선언 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준비위 상임대표인 김금옥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이창복 615남측위 상임대표, 이윤배 흥사단 이사장.

8일 한국 서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광복70돌, 6.15공동선언 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준비위 상임대표인 김금옥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이창복 615남측위 상임대표, 이윤배 흥사단 이사장.

남북한의 민간단체들이 6.15 공동선언 발표 15주년과 8.15 광복 70주년을 기념하는 공동행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6.15 공동행사는 다음달 중순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문 기사 보기] 'Two Koreas Agree to Hold Joint Events Amid Tensions'

‘광복 70돌과 6.15 공동선언 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남측 준비위원회’는 8일 공동보도문을 내고, 남북 공동행사 추진과 관련해 북측 준비위원회와 합의한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남북은 우선 6.15 공동선언 발표 15주년이 되는 다음달 15일부터 8월15일까지를 통일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공동 운동기간으로 정하고 다양한 행사를 열기로 했습니다.

남측 준비위원회는 다음달 14일부터 2박 3일 동안 서울에서 6.15 공동행사를 갖기로 북측과 구두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남북은 또 8.15 광복 70주년을 기념하는 공동행사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지만, 개최 장소에 대해서는 합의하지 못했습니다.

이에 앞서 남북 준비위원회는 지난 5일부터 사흘 동안 중국 선양에서 광복 70주년과 6·15 선언 15주년을 기념하는 공동행사를 열기 위한 사전 실무접촉을 가졌습니다.

북측은 이번 사전 접촉에서 오는 7월 한국에서 열리는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에 응원단을 파견하는 방안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대회 성화를 백두산에서 채화하는 방안과 남북 대학생들의 유적 답사 교류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남북의 민간단체가 6·15 공동행사를 논의하기 위해 만난 것은 지난 2010년 이후 5년 만입니다. 6.15 공동행사는 2008년 금강산에서 개최된 이후 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남북 민간단체가 구체적인 행사 내용에 대해 합의해 오면 승인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민족의 동질성을 회복하고,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행사가 추진되느냐 여부가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정부가 어떤 행사의 승인 여부를 판단하는 데에 있어서는 장소 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행사 내용, 그리고 이런 것들이 과연 어떠한 목적을 지향하느냐, 또 남북관계 발전에 긍정을 기하는 측면이 있느냐, 이런 것을 종합적으로 봐야 되기 때문에 단순히 행사 개최 장소만 결정된다고 해서 우리 정부가 이에 대해서 승인 여부를 미리 예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

한국 정부 관계자는 아직까지 북한이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 조직위원회 측에 응원단 파견을 공식 통보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