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6.15 공동행사 무산 책임 전가 말라"


임병철 한국 통일부 대변인 (자료사진)

임병철 한국 통일부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6·15 공동선언 발표 15주년 남북 공동행사의 무산 책임을 한국 정부에 떠넘기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매우 부적절하다고 반박했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3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이 한국 측 단체의 접촉 제의를 계속 회피하면서 순수한 사회문화교류 차원의 공동행사 개최를 거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6·15 공동선언 15돌과 조국해방 70돌 민족공동행사 북측 준비위원회’는 지난 1일 남측 당국이 전제조건을 달면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비난하고 6·15 행사를 각자 지역에서 분산 개최하자고 주장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광복 70주년을 계기로 민간의 교류와 협력이 민족동질성 회복과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해왔고 앞으로도 이런 입장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