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고려대 남광규 교수] 주한 미국대사 피습, 미·한 관계 영향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청와대에서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 미국대사로부터 신임장을 제정받고 있다.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청와대에서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 미국대사로부터 신임장을 제정받고 있다. (자료사진)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 사건이 앞으로 미-한 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 한국의 국제관계 전문가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남광규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교수가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문) 이번 사건이 미-한 관계에 미칠 부정적 영향은 피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문제는 파장의 크기일 텐데요, 어떻게 예상하십니까?

문) 범인은 미-한 연합훈련을 빌미로 이번 사건을 저질렀습니다. 대북정책 공조 등 미-한 동맹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 이번 사건을 계기로 미국 내에 혐한 분위기가 생기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있습니다. 어떻게 보십니까?

문) 한국에서도 웬디 셔먼 미 국무부 정무차관의 최근 ‘과거사 발언’으로 미국에 대한 여론이 나빠졌습니다. 이번 테러 행위가 이런 한국의 분위기에는 어떤 영향을 줄까요?

문) 그렇다면 미-한 두 나라 정부는 이 문제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 것으로 전망하십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