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미 대사 피습 용납 안 돼..양국 동맹 영향 없어야"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이 5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마친 뒤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사건에 대한 대응책 등을 질문받고 있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이 5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마친 뒤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사건에 대한 대응책 등을 질문받고 있다.

한국 정부는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피습 사건과 관련해 즉각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강력한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미-한 두 나라는 이번 사건이 양국 간 동맹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의 피습 사건은 미-한 동맹에 대한 공격으로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습니다.

중동 4개국을 순방 중인 박 대통령은 리퍼트 대사의 피습 사실을 보고 받고 이 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이 전했습니다.

주철기 수석입니다.

[녹취: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박 대통령께서는) 이번 사건은 주한 미 대사에 대한 신체적 공격일 뿐만 아니라 한-미 동맹에 대한 공격으로서 결코 용납될 수 없습니다. 이에 대해서 철저한 수사 및 경계태세 강화 등 필요한 제반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리퍼트 대사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하고, 가족과 미국 정부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했다고 주 수석은 말했습니다.

[녹취: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리퍼트 대사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하며 가족들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합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미국 정부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

한국의 청와대는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 회의를 열어 향후 대책과 대응 조치를 논의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도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깊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 “한국 정부는 외교 사절에 대한 이러한 가해 행위는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으며 특히 우리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인 미국의 대사에 대해 자행되었다는 점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한국 외교부는 가능한 모든 채널을 동원해 미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며 사건 수습에 주력했습니다.

안호영 주미 대사는 사건 발생 직후 대니얼 러셀 미국 동아태 차관보를 긴급 접촉해 유감을 표시했으며, 조현동 주미 공사도 성 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만나 유감을 전달하고 사건 경위를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긴급 현안보고에 참석한 조태용 외교부 제1차관입니다.

[녹취: 조태용 외교부 제1차관] “ 한-미 두 나라는 양국 동맹이 이번 사건으로 인해 흔들리거나 손상될 만큼 그렇게 허약한 관계가 아니고 한미 동맹은 굳건하며 이번 사건의 처리 과정에서 한미 동맹에 영향이 없고 오히려 한미 동맹을 튼튼히 만들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기로 두 나라 간에 의견 일치를 봤다는 말씀을 먼저 보고 드립니다."

한국 정부 차원의 후속 대책도 논의됐습니다.

긴급 차관회의에서 한국 정부는 범행 동기와 배후세력 여부 등을 철저히 수사하는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한 신변보호 책임자도 엄벌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주한 외교사절의 신변보호와 대사관 등 주한 공관에 대한 경비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미-한 군 당국은 리퍼트 대사의 피습 사건에도 불구하고 연합훈련을 계획대로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민석 대변인] “우리 국방부 입장은 이번 불의의 사건에도 불구하고 한미 동맹은 포괄적 전략 동맹관계를 굳건하게 발전시켜 나갈 것이며, 현재 실시 중인 키 리졸브 (KR), 폴 리글(FE) 연습은 계획대로 진행될 것입니다.”

미-한 두 나라는 지난 2일부터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한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