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치권 "테러 용납 안 돼…미·한 관계 이상 없어야"


한국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의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는 마크 리퍼트 대사 피습 사건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고, 이번 사건은 미-한 동맹에 대한 테러이며 정치적 목적의 폭력은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 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여야 정치권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 사건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고 리퍼트 대사의 쾌유를 기원하는 한편 이번 사건이 미-한 관계에 영향을 주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건을 미-한 동맹에 대한 테러라고 규정하고, 어떠한 경우라도 폭력을 통한 문제 해결은 용납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무성 대표의 발언입니다.

[녹취: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에 대한 테러는 한-미 동맹에 대한 테러입니다. 한-미 동맹은 국가안보에 핵심입니다. 전쟁훈련 반대라는 평화를 외치면서 폭력을 행사하는 것은 자가당착입니다.”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도 한국의 오랜 동맹국의 대사에 대한 공격으로 미-한 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큰 걱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는 정치적 목적의 폭력은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 될 수 없다고 비판하고 이런 증오는 참으로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한국 정부는 사건 처리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우윤근 원내대표의 발언입니다.

[녹취: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 “테러는 어떤 경우에도 용납돼서는 안됩니다. 한미관계에 이상이 없도록 정부는 이번 사건을 처리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해야 할 것입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주한 외교관과 시설물에 대한 신변보호에 철저를 기해야 할 것입니다.”

한편 한국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5일 오후 긴급 현안보고회를 소집해 외교부로부터 보고를 받았습니다.

나경원 외교통일위원장은 회의 시작에 앞서 이번 사건이 미칠 파장과 관련해 미-한 관계는 세계적으로도 유례 없이 굳건한 만큼 극단적인 사고를 가진 개인의 범행에 흔들리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의 피습 소식이 알려지자 진보와 보수 성향의 시민사회단체들도 잇달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폭력은 정당화 될 수 없다며 미-한 관계에 대한 강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다만 일부 진보단체는 개인 테러를 빌미로 공안 탄압을 증폭시키는 시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덧붙였습니다.

이번 리퍼트 대사 초청강연을 주최한 민화협,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는 용납할 수 없는 테러 행위가 일어난 데 대해 통탄하며 이 사건과 관련해 어떤 책임도 피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민화협은 지난 1998년 200여 개 정당, 종교, 시민사회 단체가 모여 남북 문제에 대한 국민적 합의와 소통,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촉진할 목적으로 설립됐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