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일 총리, 박근혜 한국 대통령에 '정상회담 희망' 친서


19일 청와대를 방문한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친서를 꺼내고 있다.

19일 청와대를 방문한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친서를 꺼내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친서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한-일 정상 간 회담을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과거사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일본 측의 진정성 있는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를 접견했습니다.

2020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자격으로 인천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차 방한한 모리 전 총리는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 대통령 박근혜 각하, 내각 총리대신 관저’라고 쓰여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친서와 선물을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친서에는 아베 총리가 박 대통령과의 만남을 기대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명희 청와대 외신대변인입니다.

[녹취: 유명희 청와대 외신대변인] “아베 총리는 친서에서 올 가을에 개최될 국제회의를 계기로 만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오는 10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아시아•유럽 정상회의나 11월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정상회의 등을 계기로 한 두 나라 정상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모리 전 총리는 친서를 전달하면서 두 나라 문제를 다양한 차원에서 대화해 전향적으로 협의할 수 있는 기회가 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대해 내년에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두 나라가 미래지향적 관계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과거사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진정성 있는 노력이 선행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55 명 밖에 남지 않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생존해 있는 동안 명예를 회복시켜 한-일 관계가 잘 발전될 수 있도록 모리 전 총리가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 정치지도자들의 결단을 거듭 촉구한 겁니다.

박 대통령은 또 과거 한-일 간 정상회담을 개최한 뒤 양국 관계가 잘 풀리기 보다 오히려 후퇴하는 상황도 있었음을 교훈삼아 사전에 잘 준비를 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모리 전 총리를 만난 것은 지난해 2월 대통령 취임식 때 이후 1년 7개월여만입니다. 모리 전 총리는 2001년부터 10년 간 한일의원연맹 일본 측 회장을 지낸 대표적인 지한파 인사입니다.

박 대통령과 모리 전 총리의 이날 면담은 최근 한-일 양국이 경색될대로 경색된 관계 개선을 위해 다양한 경로로 대화와 접촉을 모색하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관심을 모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친서에 한-일 정상회담 개최 희망 등 관계 개선 의지는 담았지만 그동안 한국 정부가 요구해온 일본 군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모리 전 총리의 이번 박 대통령 예방이 한-일 정상회담으로 가기 위한 외교적 명분쌓기 행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