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부 "북 김정은 군사훈련 참관, 도발 가능성 강조"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항공육전병부대의 야간훈련을 불시에 참관했다고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항공육전병부대의 야간훈련을 불시에 참관했다고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한국 군 당국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특수부대를 잇따라 순시하는 데 대해 대남 도발 가능성을 강조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은 23일 기자설명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20일 방문한 부대는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저공비행용 AN-2기를 타고 공중으로 침투하는 부대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김 제1위원장의 이러한 행동이 북한 군의 활동을 격려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 군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김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김정은이 순시했다고 하는 부대는 공격성이 있는 그런 부대입니다. 그래서 북한 군의 활동을 독려하고 있다고 보여지고 그렇기 때문에 북한 군의 움직임을 우리들이 아주 예의주시하고 있다, 그렇게 보시면 되겠습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의 특수전 부대가 10만 명에서 최근 20만 명으로 늘었으며 이는 유사시 한국의 전후방에 동시에 침투해 교란하려는 목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김 제1위원장의 군 부대 참관 활동을 언론에 자주 공개하는 것은 북한의 대남 도발 가능성을 강조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AN-2기를 활용한 북한의 야간 공수훈련이 한국의 인천국제공항 타격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서는 현재 한국 군은 민간공항을 포함한 공군기지를 3중, 4중으로 방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항공육전병부대의 야간훈련을 참관했다고 지난 20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군 부대의 야간 실전능력을 대단히 중시하는 김정은 최고사령관이 부대원들의 야간전 대처 능력을 검열하기 위해 불시에 훈련을 조직하고 지도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훈련에서 형식주의, 멋따기를 철저히 없애고 훈련을 싸움 맛이 나게 진행하며 훈련도 전투처럼 해야 한다고 지시하셨습니다.”

김 제1위원장의 공수부대 야간훈련 참관에는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과 리영길 군 총참모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변인선 총참모부 작전국장 등이 수행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