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기업들 방북 체류 요청 "공단 선가동 시급"


한국 개성공단기업협회 한재권 회장을 비롯한 비대위 관계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남북한 당국간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문을 살펴보고 있다.

한국 개성공단기업협회 한재권 회장을 비롯한 비대위 관계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남북한 당국간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문을 살펴보고 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공단 재가동을 준비하기 위한 정비 인력의 방북을 허가해 줄 것을 남북한 당국에 요청했습니다.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개성공단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서는 먼저 가동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또 개성공단 정상화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공동위원회에 기업들의 참여도 요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