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남북 당국회담 개최 준비 박차


김남식 한국 통일부 차관(왼쪽)이 10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청래 민주당 의원의 남북당국회담 실무접촉에 대한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남식 한국 통일부 차관(왼쪽)이 10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청래 민주당 의원의 남북당국회담 실무접촉에 대한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이틀 앞으로 다가온 남북 당국회담 준비를 위해 바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북한 대표단이 경의선 육로로 서울로 가는 만큼 단절됐던 서해지구 군 통신선도 곧 재개통될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10일 김남식 통일부 차관 주재로 통일부와 국가정보원, 외교부 등 관계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기획단 회의를 열고 6년 만에 개최되는 남북 당국회담 준비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또 류길재 통일부 장관과 회담 대표들이 참석하는 모의회담을 열어 회담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남북간 합의가 이뤄진 만큼 회담 준비에 더욱 속도를 낼 수 밖에 없다면서 회담에서 나올 북측의 태도에 대한 대응방안과 한국 측이 원하는 의제들을 더 가다듬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10일 중으로 대표단 명단을 확정하고 회담 기간 일정에 대한 논의도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회담 장소는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에 있는 그랜드힐튼 호텔로 결정됐습니다.

이 곳은 지난 2007년 남북 장관급 회담이 열렸던 곳으로 청와대나 정부청사, 판문점 등에서의 접근성이 좋고 비교적 외진 곳에 위치해 있어 보안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특히 북측 대표단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서울로 이동하는 만큼, 지난 3월 단절됐던 서해지구 군 통신선도 다시 개통될 전망입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북한 대표단이 육로로 오면 한국 군에서 관할하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아마 군 통신선을 활용해서 서로 입경과 그에 대한 통제를 할테고 지원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아마도 군 통신선도 그에 맞춰서 복구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북측 대표단이 경의선 육로를 통해 한국을 방문하면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근무하는 남측 경의선 경비대가 북측 대표단에 대한 경호 임무도 수행하게 됩니다.

북한은 지난 3월 27일 서해지구 군 통신선인 직통전화와 팩스, 예비선 등 남북 통신망 3회선을 일방적으로 단절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