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청와대 "북한, 당국회담에 격 맞는 대표 보내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 청와대는 오는 12일 열리는 남북 당국회담에 북한이 격에 맞는 대표를 내보낼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했습니다.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을 보내지 않으려는 북한 측 움직임을 지적한 겁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 당국회담에 북한 측이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을 회담 수석대표로 파견하는 데 난색을 보인 데 대해 북한은 국제적 기준을 따라야 한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10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열린 외교안보장관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당국자 회담에서 중요한 것은 서로 존중할 수 있는 격이고 그런 격에서 신뢰가 싹트지 않겠느냐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예를 들어 북한이 워싱턴에서 누군가와 만나 대화를 할 때나 중국에 가서 누군가와 협상할 때 하던 방식이 국제적 기준이라며, 만일 한국과 협상할 때 그런 격을 무시하면 신뢰가 생길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회의에 임했을 때 서로에게 지켜야 할 기본적인 자세라는 겁니다.

한국 정부는 남북 현안을 포괄적으로 논의하려면 한국 측에선 통일부 장관이, 북한 측에선 이에 상응하는 파트너로 김 통일전선부장이 나와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상급 당국자’가 참석한다고만 입장을 밝혔을 뿐 아직 구체적인 대표단 명단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판문점의 북한 측 연락관이 철수해 대표단 명단 교환은 10일 중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혀 북한 대표단 명단은 11일 통보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이날 외교안보장관회의에선 이번 남북회담의 세부 의제와 한국 정부의 자세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근혜 정부의 외교안보장관회의는 북한의 도발 위협이 고조되던 지난 4월2일과 개성공단 가동이 위기에 처했던 4월26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한편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앞서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6년 만에 서울에서 열리는 남북 당국회담에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이 우리가 제안했던 당국간 회담을 수용해서 어제 판문점에서 실무회담이 있었습니다, 앞으로 남북간에 회담이 발전적으로 잘 진행되기 바랍니다”

청와대 측은 신뢰구축이 우선이라는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정책기조에 입각해 이번 회담에 임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회담 기간 북한 측 수석대표가 박 대통령을 만난다거나 향후 정상회담을 논의한다는 등의 추측들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모처럼 만들어진 남북대화 분위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