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한,12~13일 당국간 회담 서울 개최 합의


남북한이 10일 판문점에서 장관급 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마치고, 12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당국간 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 10일 합의믈 마친 한국의 천해성 통일부 통일정책실장(왼쪽)과 북한의 김혜성 조평통 부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남북한이 10일 판문점에서 장관급 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마치고, 12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당국간 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 10일 합의믈 마친 한국의 천해성 통일부 통일정책실장(왼쪽)과 북한의 김혜성 조평통 부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남북한이 오는 12일과 13일 이틀간 서울에서 ‘남북 당국회담’을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양측은 10일 새벽 판문점에서 장관급 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마쳤습니다.

양측은 회담의 공식 명칭을 남북 당국회담으로 정하고, 북측 대표단은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문한다는데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실무접촉에서 막판까지 진통을 겪었던 북측 수석 대표 문제와 6.15 공동행사 개최 문제 등의 의제에 대해서는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 ,한국의 한 정부당국자는 양측이 의제와 관련해 명시적인 합의를 하지 못해 각자 자신들의 입장을 담은 발표문을 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앞으로 추가적인 실무 문제는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