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개성공단 기업에 2억7천만 달러 긴급 지원


한국 통일부가 개성공단의 잠정 중단 사태로 피해를 본 기업들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피해접수반을 가동 중인 가운데, 2일 오후 서울 중구 남북협력지구지원단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한국 통일부가 개성공단의 잠정 중단 사태로 피해를 본 기업들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피해접수반을 가동 중인 가운데, 2일 오후 서울 중구 남북협력지구지원단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한국 정부는 긴급 자금을 투입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으로 피해를 본 입주기업들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임금과 세금 정산을 둘러싼 남북간 협의는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가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긴급 유동성 지원을 위해 투입하는 자금은 2억 7천만 달러.

남북협력기금과 중소기업진흥자금을 2% 수준의 낮은 이자로 빌려주거나, 신용보증기금 등의 특례 보증으로 자금 지원을 해주는 방식입니다. 통일부 서호 남북협력지구지원단 단장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서호 단장] "현 단계에서 정부가 최대한 마련할 수 있는 운전자금을 신속히 지원하기로 하였습니다. 남북협력기금 특별대출이 630억원, 중소기업창업 및 진흥기금 1,000억원, 정책금융공사의 온랜딩, 신기보 특례보증 등입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 주에 입주기업들에게 자세한 지원 내용을 설명하고, 이르면 다음 주부터 지원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지난 1일부터 실태조사반을 꾸려 기업들의 피해 실태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는 별도로 남북협력기금에서 2억7천만 달러 규모의 경협 보험 자금 지원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국회 심의가 끝나는 대로 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비롯한 2단계 지원책도 마련 중입니다.

이에 대해 입주기업들은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상황에서 긴급 자금 대출만으로는 부족하다며, 기업들의 손실을 보전할 수 있는 추가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특별법 제정을 비롯한 지원 대책을 요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임금과 세금 정산 문제를 둘러싼 남북간 협의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에 남아 있는 홍양호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을 비롯한 남측 인원 7 명이 조만간 한국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남은 인원이 돌아오게 되면 개성공단에는 착공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남측 인원이 한 명도 남지 않게 됩니다.

통일부는 북측과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미지급금을 먼저 대납한 뒤 입주기업들과 추후에 정산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