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gestures as he gives a press conference, at the German government's guest house Meseberg…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9일 독일 방문 중 리비아 내전 사태와 터키의 "범죄적" 행동을 비난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9일 리비아 내전 사태와 관련 터키의 “범죄적” 행동을 비난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독일을 방문한 자리에서 리비아 내에서 행해지는 터키의 활동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터키가 “어떤 약속도 존중하지 않는다”며 리비아 내전 사태를 끝내는데 터키가 장애물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터키가 유엔 무기 금수조치 위반행위를 반복하는 것은 물론 시리아 전투기를 리비아로 반입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러시아 민간 군사업체 바그너의 리비아 간섭을 규탄했으며 리비아 내에서 활동하는 러시아 용병들의 역할도 잘못됐다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