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미국 캘리포니아주 빅터빌 공항에 계류 중인 항공사 사우스 웨스트 항공의 '보잉 737 맥스'. (자료사진)
‘사우디 항공’ 계열사인 ‘플라이어딜(Flyadeal)’이 59억 달러 규모 ‘보잉737 맥스’ 구매 주문을 취소했습니다.
이란 테헤란 남부지역 아살루에에 소재한 정유시설
이란, 우라늄 농축 한도 곧 넘길 것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 대표단이 7일 평화 협상을 위해 카타르 도하에서 만났다.
아프간 차량 폭발 테러…탈레반 소행
영국령 지브롤터 순찰선이 4일 유조선 ‘그레이스 1’에 접근하고 있다.
이란산 원유를 싣고 시리아로 향하다 지브롤터 당국에 억류된 이란 유조선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이란 국기가 펄럭이고 있다. (자료사진)
이란 정부 고위 관계자가 핵 합의에서 제한된 우라늄 농축도를 넘길 준비가 됐다며, 본격적으로 미국과 유럽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오른쪽)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지난해 3월 벨기에 브뤼셀 유럽연합(EU) 본부에서 이란 핵 합의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자료사진)
프랑스, 영국,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은 2일 이란에 대해 기존 핵합의를 계속 준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실무자 보고를 받던 중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란이 2015년 국제 핵 합의에서 규정한 저농축 우라늄 비축 한도를 초과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이란이 불장난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250km 떨어진 곳에 있는 아라크 중수로 전경. (자료사진)
이란이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서 규정한 저농축 우라늄 저장 한도를 넘겼다고 주요 매체들이 오늘(1일)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마지드 타흐트 라반치 유엔 주재 이란 대사.
이란이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이란 혼자 지킬 수 없다며 유럽의 합의 이행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지난 6월 미 공군 소속 F-22 전투기 편대가 카타르 알우데이드 공군기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미 공군이 F-22 랩터 스텔스 전투기 편대를 카타르에 처음으로 배치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일(24일)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를 단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존 볼튼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3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란은 미국의 신중함을 약한 것으로 오해해서는 안된다고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경고했습니다.
터키 이스탄불에서 23일 시장 재선거가 실시되고 있다
터키 최대 도시인 이스탄불에서 23일 시장 선거가 다시 치러지고 있습니다.
잘메이 할리자드 아프간 평화협상 미국 특사
미국과 아프가니스탄 반군조직 탈레반이 이달 말 카타르 도하에서 평화협상을 재개합니다.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지난달 30일 이스라엘을 방문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미국 정부가 팔레스타인의 경제 부양을 위해 500억 달러 규모의 경제 지원을 제안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