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 In this Sunday, Sept. 27, 2020, file photo, attendees wearing masks to protect from the coronavirus look at cars at the…
지난 9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자동차 박람회에서 참석자들이 테슬라의 전기 자동차를 보고 있다.

중국이 군부와 일부 국영기업 직원들에게 미국 테슬라가 만든 전기 자동차를 타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신문은 19일 중국의 이번 조치가 미국 전기차에 대한 정부의 보안 검토에 따른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은 테슬라 차량에 내장된 카메라, 초음파 센서, 자율주행용 레이더가 군사기밀 등 각종 정보를 수집하는 데 쓰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어 중국 정부는 국가보안과 관련된 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는 무역과 다른 문제들을 놓고 미국과 중국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테슬라는 상하이에 공장을 설립하고 중국 시장에서 판매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앞서 미국은 국가 안보상의 이유로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 장비 사용을 전면 금지 조치 했습니다.  

한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창업자 겸 최고 경영자(CEO)는 테슬라 차량으로 수집한 데이터를 미 정부에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머스크 최고 경영자는 테슬라가 간첩 활동을 한다면 공장 문을 닫겠다며 모든 정보에 대해 기밀을 유지하고 어느 국가에도 고객 정보를 넘기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