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4일 델라웨어 윌밍턴의 대통령직 인수위 본부에서 차기 국가안보팀 지명자와 임명자를 소개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4일 델라웨어 윌밍턴의 대통령직 인수위 본부에서 차기 국가안보팀 지명자와 임명자를 소개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차기 행정부는 동맹관계를 복원하면서 적대국의 도전에 맞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동맹과 함께 할 때 가장 강하다는 믿음에 따라 외교안보 분야 요직을 지명했다고 말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24일 외교안보 분야 요직 인선에 대해 설명하면서, “미국이 다시 돌아왔다는 사실을 반영했다” 고 밝혔습니다. 

[녹취: 바이든 당선인] “It is a team that reflects the fact that America is back. Ready to lead the world, not retreat from it. Once again, sit at the head of the table. Ready to confront our adversaries, and not reject our allies, ready to stand up for our values.”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주요 외교안보 내각 명단 발표 

“적대세력과 맞서면서 동맹 거부하지 않을 것”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물러서지 않고 세계를 이끌 준비가 돼 있으며, 다시 협상테이블에 앉고, 적대세력에 맞서면서 동맹을 거부하지 않고, 미국의 가치를 위해 일어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동맹들과 단합해 공조할 때 가장 강하다는 자신의 핵심 신념을 이번 인선에 반영했다며, 불필요한 군사적 충돌을 피하는 동시에 적대세력을 견제하는 것이 미국을 안전하게 지키는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방식으로 테러와 극단주의에 대처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통제하며, 기후위기, 핵 확산, 사이버 위협과 전체주의 확산 등에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모범에 따른 힘으로 세계 주도할 것” 

바이든 당선인은 또 자신이 오랫동안 강조해온 것처럼 미국은 힘이 아닌 모범으로 세계를 주도한다며, 그와 같은 모범을 이끌 인선을 발표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에 대해, 국무부 내 사기와 신뢰를 재구축할 것이며, 취임 첫 날부터 장관으로서 완벽하게 임무를 수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차기 국가정보 국장(DNI)으로 지명한 에브릴 헤인즈 전 중앙정보국 (CIA) 부국장이 24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대통령직 인수위 본부에서 연설하고 있다. 

또 사상 첫 여성 국가정보 국장 (Director of National Intelligence. DNI) 지명자인 에브릴 헤인즈 전 중앙정보국 CIA 부국장에 대해서는 전문성을 갖춘 적임자라며, 직속상관에게 진실을 직보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말했습니다. 

헤인즈 지명자는 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이나 외국의 대선 개입 등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는 정보를 입수한다면 정책결정권자들이 행동을 취할 때까지 경고하는 일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한편 이날 회견에서 주요 지명자들은 동맹관계 복원을 주요 정책에 반영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블링컨 차기 국무장관 지명자 “미국 홀로 해결 못해” 

블링컨 지명자는 대통령 당선인이 언급한 것처럼 미국 홀로 세계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다며, 다른 나라들과의 공조를 최우선 사안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차기 국무장관으로 지명한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이 24일 델라웨어 윌밍턴의 대통령직 인수위 본부에서 연설하고 있다. 

[녹취: 블링컨 지명자] “As the President elect said, we can't solve all the world's problems alone. We need to be working with other countries we need their cooperation.”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 유엔대사 지명자는 미국의 외교관들과 전 세계 공직자들에게 “미국은 복귀했고, 다원주의도 복귀했으며, 외교도 다시 돌아왔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차기 유엔 주제 미국 대사로 지명한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 전 국무부 아프리카 담당 차관보가 24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대통령직 인수위 본부에서 연설하고 있다. 

[녹취: 그린필드 지명자] “My fellow career diplomats and public servants around the world. I want to say to you, America is back, multilateralism is back, diplomacy is back.” 

미국은 세계 유행병 대처와 기후변화, 빈곤과 사회적 정의 문제 등의 도전들에 대처해 다른 나라들과의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지명자는 핵무기부터 테러 등의 영속적 위협뿐 아니라 세계 대유행병, 경제적 위기 등의 복합적 문제에 기민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맹과 세계질서 복원 문제에 대처할 때도 미국민의 삶을 향상시키고 안전하게 만드는 것을 가장 기본으로 생각하고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차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지명한 제이크 설리번 전 부통령 국가안보보좌관이 24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대통령직 인수위 본부에서 연설하고 있다.

케리 특사 지명자 “파리기후협정 복귀로 충분치 않아…함께 대처해야”

기후변화특사로 지명된 존 케리 전 국무장관은 한 나라 홀로 기후변화에 대처할 수는 없다며, 미국의 총체적 산업력을 고려할 때도 국제적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13%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기후특사로 지명한 존 케리 전 국무장관이 24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대통령직 인수위 본부에서 연설하고 있다. 

[녹취: 케리 지명자] “You've also underscored that no country alone can solve this challenge. Even the United States for all of our industrial strength is responsible for only 13% of global conditions. To end this crisis, the whole world must come together. You're right, to rejoin Paris on day one. And you're right to recognize that Paris alone is not enough.” 

케리 특사 지명자는 미국의 파리기후변화협정 복귀는 올바른 선택이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전 세계 나라들이 실패한다면 모두가 실패하고 성공한다면 모두가 성공한다는 그런 야심을 북돋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은 동맹들과의 관계를 재정립하면서 미국의 외교안보 기관들을 재구축하고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통해 미국의 국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