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 결핵 병원의 환자들. (자료사진)
북한 평양 결핵 병원의 환자들. (자료사진)

세계보건기구(WHO)가 북한을 결핵 고위험국으로 다시 지정했습니다. WHO는 연례 결핵보고서에서 북한의 전체 결핵환자 수가 13만 2천여 명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전 세계 결핵 퇴치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북한을 30개 결핵 고위험국 가운데 하나로 다시 지정했습니다.

WHO는 14일 공개한 ‘2020 세계 결핵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의 결핵환자 수와 다제내성 결핵환자 수 규모가 각각 세계 20위 안에 든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북한의 전체 결핵환자 수는 13만 2천여 명이었고, 여러 가지 결핵치료제에 대해 내성이 있는 다제내성 결핵환자는5천200명으로 추산됐습니다.

WHO는 특히 북한과 아프리카 일부 국가들에서 주민들의 영양결핍 악화가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영양 수준이 결핵 발병과 직결되기 때문입니다.

북한은 30개 결핵 고위험국 중 주민들의 영양실조 비율이 세 번째로 높았습니다.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이 전체 국민의 60%가 영양실조로 나타났고, 이어 짐바브웨가 51%, 북한이 48%로 집계됐습니다.

영양 외에 후천성면역결핍증인 에이즈 감염과 당뇨, 흡연, 과도한 음주도 결핵 환자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주요 요인으로 꼽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30개 결핵 고위험국 중 결핵 예산 부족 규모가 12번째로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 당국은 올해 결핵 퇴치 예산으로 4천 900만 달러를 책정했고, 해외 원조국 지원이 1천900만 달러, 국내 조달이 600만 달러로 현재 2천400만 달러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는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1천만 명의 신규 결핵 환자가 발생했고, 140만8천 명이 결핵으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2020년 초부터 세계적으로 확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지금까지의 결핵 퇴치 성과를 되돌릴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보건 서비스가 원활히 제공되지 못해 결핵 환자들이 치료를 받지 못한다면, 결핵 감염과 사망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지난 8월 북한 평양역 입구에서 역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승객들의 체온을 재고 있다.

올해만 해도 코로나로 인해 20만 명에서 40만 명의 결핵 사망자가 추가로 발생할 수 있으며, 2020년에서 2025년까지 630만 명의 새로운 결핵 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WHO는 밝혔습니다.

WHO는 결핵 퇴치에 필요한 인적, 금전적 자원이 코로나 대응으로 전환되고 있고, ‘진엑스퍼트(GeneXpert)’와 같은 결핵 진단장비도 코로나 진단용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밖에 코로나로 인한 경제적 악영향이 세계적으로 영양결핍 실태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경우, 신종 코로나 유입을 막기 위한 북한 당국의 국경 봉쇄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국제기구와 대북 지원단체들은 북한 내 결핵 환자 치료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유엔 산하 결핵퇴치 국제협력사업단의 루치카 디띠우 사무국장은 앞서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을 대상으로 하는 결핵 사업이 완전히 중단된 것은 아니지만, 사실상 현지에서 환자들을 진단하고 치료할 국제 인력이 거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디띠우 사무국장은 당장이라도 치료약과 진단기 등을 북한에 보낼 준비가 돼 있다며, 이에 따라 국경이 열리고 정상화될 날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디따우 사무국장] "Tools and drugs to enter the country to treat the people. It's pretty difficult..."

20년 가까이 북한에서 결핵 퇴치사업을 펼쳐 온 한 구호단체는 최근 VOA에, 전례 없이 장기화 하는 대북사업 중단으로 북한 주민들의 보건 상황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코로나 방역 조치를 국가의 최우선 정책으로 삼고 외부 지원을 허용하지 않는 배경은 이해하지만, 이로 인해 북한 주민들의 삶은 더욱 어려워졌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국제기구인 글로벌 펀드는 지난 7월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167만 달러의 추가 투자를 승인하고, 코로나 뿐 아니라 에이즈와 결핵, 말라리아 퇴치 활동에도 자금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글로벌 펀드의 자금으로 북한에서 활동을 펼치는 유엔아동기금 (UNICEF)는 7월에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글로벌 펀드 사업과 관련한 제재 면제 승인을 받았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