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경없는의사회 “지난해 대북 주요사업은 결핵 치료”…북한 내 보건 위기 우려


프랑스 메리냐크의 '국경없는의사회' 창고. (자료사진)

국제 의료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지난해 대북 지원활동의 주요 사업은 결핵 치료였다고 밝혔습니다. 구호단체들은 계속되는 북한 당국의 코로나 봉쇄 조치로 활동에 제약이 따르면서 북한 내 결핵환자에 대해 우려하고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23일 북한을 포함한 70개국에 대한 ‘2019 국제활동 보고서’에서 지난해 대북 지원사업에 미화 166만 달러를 집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의 사업은 지난해 3월부터 시행한 건강관리 개선과 결핵 퇴치 사업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은 결핵과 다제내성 결핵환자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나라 가운데 하나지만 치료 능력은 상당히 제한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 함경북도의 병원 두 곳에 실험실과 엑스레이 시설을 개선하도록 지원해, 결핵 진단과 치료 향상을 도왔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국경없는의사회는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함경북도 내 결핵 치료와 관리 사업을 위한 물품 반입에 대한 제재 면제 기간을 내년 5월까지 10개월 연장받았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에 따른 여행 제한과 국경 폐쇄로 물자 전달이 지연되면서 연장을 신청한 건데, 당시 이 단체는 결핵 치료와 관리를 이어가려면 물자 반입이 더 늦어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한 구호단체는 최근 북한 내 결핵 실태와 관련한 정보조차 얻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단체는 23일, 지난 7월을 기점으로 북한 내 결핵치료제가 바닥날 것이라는 관측이 현실화했는지에 대한 VOA의 질문에, 여러 복합적 요인으로 북한 내 결핵 치료에 대한 최근 상황을 알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결핵치료약이 고갈되지 않도록 하고 환자들을 계속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도중에 중단하면 약물에 내성이 생겨 치료가 더욱 어려워진다고 우려했습니다.

지난 20년간 북한에서 결핵 퇴치사업을 펼쳐온 이 단체는 매년 봄과 가을 2~3차례 평양과 개성 등의 진료소 20여 곳에서 600명이 넘는 결핵환자를 치료해 왔지만, 올 1월부터 8개월째 대북 활동을 중단한 상태입니다.

북한 평양 결핵 병원의 환자들. (자료사진)
북한 평양 결핵 병원의 환자들. (자료사진)

앞서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미북한위원회 다니엘 워츠 국장은 1월 말부터 시작된 북한 당국의 코로나 봉쇄 조치로 결핵치료제 반입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지난 7월을 기점으로 치료제가 바닥날 것이라고 우려했었습니다.

[녹취: 워츠 국장] “Particularly, the existing stockpiles of TB drugs in North Korea were supposed to run out about July of this year. The global had reached an agreement with last year to start new program with North Korea.”

대북 지원을 중단했던 국제협력기구 글로벌펀드가 지난해 1년 반 만에 대북 지원을 재개하기로 결정한 것도 올 7월로 북한 내 결핵치료제가 바닥날 것이라는 지적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이 같은 치료제 부족 우려 속에 인도가 지난 7월 100만 달러 상당의 항결핵제를 북한에 지원했습니다.

당시 평양 주재 인도대사관은 북한의 의료물자 부족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었다면서, 세계보건기구의 요청으로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은 특히 다제내성 결핵치료제가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유엔 산하 결핵퇴치 국제협력사업단의 루치카 디띠우 사무국장은 VOA에 ‘1차 결핵치료제’는 부족할 것으로 보이지 않지만, 글로벌펀드의 자금 지원을 받는 다제내성 결핵치료제가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적어도 지난 봄에는 북한에 반입했어야 했는데 코로나 방역 조치에 따른 국경 봉쇄로 약이 전달되지 못했다는 겁니다.

세계보건기구는 북한을 결핵 고위험국으로 분류하고, 2018년 기준 북한 내 결핵환자를 13만 1천 명, 사망자는 2만여 명으로 추정했습니다.

이같은 수치는 세계 평균보다 4배 많은 것으로, 북한 인구 10만 명 당 80명이 결핵으로 목숨을 잃은 것입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