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1일 백악관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용사인 랠프 퍼킷 예비역 대령에 대한 명예훈장(Medal of Honor) 수여식에 함께 참석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1일 백악관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용사인 랠프 퍼킷 예비역 대령에 대한 명예훈장(Medal of Honor) 수여식에 함께 참석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이 21일 백악관에서 열립니다. 한반도를 비롯한 역내 안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등 양국 간 다양한 현안들이 의제로 다뤄질 예정인데요. 백악관은 북한 문제가 중심적으로 다뤄질 것이지만 미-북 정상회담 가능성은 최우선 의제가 아닐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약 5개월 만에 바이든 대통령과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이 21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립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월 20일 취임 이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에 이어 맞이하는 두 번째 해외 정상입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지속되고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을 염두에 둔 인도태평양 역내 동맹 강화를 대외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는 가운데 열립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이어 주요 부처 장관 등이 참석하는 확대회담을 갖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 예정입니다.

방미 중인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백악관 행정동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만났다.

또 이번 정상회담 행사의 일환으로 한국전쟁 영웅인 미 육군 소속 랄프 푸켓 예비역 대령에 대한 명예의 훈장 수여식이 열리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해외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이 행사에 참여합니다.

두 정상은 북한 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안보와 중국 문제를 포함한 인도태평양 역내 안보전략, 백신 협력을 포함한 코로나 대응 방안과 기후변화, 반도체와 같은 경제산업을 핵심 의제로 논의할 예정입니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은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한 지 한 달이 안 된 시점에서 열리는 것으로 대북 전략에 관해 두 정상이 구체적으로 어떤 논의를 할지 주목됩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정상회담의 중심 의제는 북한 문제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사키 대변인] “In terms of working with South Korea to address regional security issues…”

역내 안보 현안 혹은 전략적 문제를 다루기 위한 한국과의 협력과 관련해, 중국 견제를 염두에 둔 미국, 일본, 인도, 호주의 안보협의체 ‘쿼드’에 대해 얘기할 기회도 있겠지만 북한이 이번 정상회담의 중심 주제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는 겁니다.

사키 대변인은 그러나 미-북 대면 정상회담 가능성은 이번 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가 아닐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또 "두 정상이 기후변화, 중국 그리고 경제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19일 사전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대북 전략에 대해 광범위하게 논의할 것이라면서, “상당 부분이 북한의 도전과 미-한 양국이 어떻게 (북한과의) 대화에서 함께 나아갈 수 있을지에 대해 논의하는 데 할애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고위 당국자는 또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전략과 관련해 “목표는 이 과정이 도전적일 것이란 점을 이해하고, 여기에 최대한의 유연성을 부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1일 대북정책 검토 완료를 발표하고, ‘일괄타결’식 합의나 ‘전략적 인내’가 아닌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한 세밀하게 조정된 실용적 접근법”임을 줄곧 강조해 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정부는 종전 선언 등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북한과의 적극 관여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쿼드’ 참여 문제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핵심 의제로 다뤄질지도 주목됩니다.

이와 관련해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이 한국 등 국제사회 다른 나라들과 협력하는 형식은 다양하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사키 대변인] "I would also convey that, there are a range of forums and formats through…”

미-한-일 3국이 여러 분야에서 공조하고 미국과 한국 모두 참여하고 있는 국제기구 등 다자 공조와 협력의 기회가 다양하다는 겁니다.

방미 중인 문재인 한국 대통령(왼쪽)이 20일 워싱턴 연방의사당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만났다.

한편, 19일 오후 워싱턴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20일 오전 방미 첫 일정으로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비롯한 미군 전사자와 가족 약 40만 명이 안장돼 있는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해 헌화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과거 미국 대공황 위기를 극복한 프랭클린 D. 루스벨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의미로, 워싱턴 내셔널몰에 있는 프랭클린기념관을 찾았습니다.

이어 연방 의사당을 방문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하원 지도부와 면담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면담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문 대통령의 2017년 취임 직후에 이은 두 번째 의회 방문을 환영한다며, 미-한 양국 관계는 2만 8천 명의 주한미군 주둔으로 강화되며, 수 십만 명의 미국인들이 이런 관계의 중요성을 감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펠로시 의장] “The friendship is strengthened…”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뒤 워싱턴 한국전쟁 기념공원에서 열리는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