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내년 출범하는 미국의 차기 행정부가 외교와 평화 원칙을 바탕으로 대북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미 민간 단체들이 촉구했습니다. 상호 신뢰 구축을 위해 인도적 활동에 대한 제재 예외 조치 확대와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시험 유예 공식화 등 임시 조치들을 제안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 여성평화운동 단체인 ‘위민 크로스 DMZ’와 군축협회 등 13개의 민간단체들이 미 대선 후보들에게 외교와 평화에 주안점을 둔 대북 정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13일 발표한 성명에서, 새로운 미-북 관계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 비핵화 등 미-북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명확하고 구체적인 다음 단계’가 필요하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단체들은 트럼프 2기 정부든 새로운 바이든 정부든 차기 미 정부는 북한과 관련해 진전을 이룰 시급한 책임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교적 해법을 찾는 데 실패하면 전면적인 전쟁을 촉발하는 긴장 고조 상황으로 귀결될 수 있어 모두가 위험에 빠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제안에 참여한 미 퀸시연구소의 제시카 리 동아시아 프로그램 선임연구원은 13일 VOA와의 전화 통화에서, 외교 외에는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할 방안이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제시카 리 선임연구원] “What we need right now as we enter the presidential election here in the United States is the commitment by both leaders of the Democratic and Republican Party, say look this issue of diplomacy and a negotiated solution to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is not a partisan political issue and we will do our utmost to pursue diplomacy."

모든 대선 후보들이 북한과의 핵 협상은 ‘정파적 사안’이 아니며 외교를  추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약속을 할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미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이들 단체들은 성명에서, 대선 후보들이 “ 비핵화와 평화 진전을 위해 단계적이고, 상호적이며, 검증 가능한 행동에 동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신뢰를 구축하고 긴장을 줄여야 한다”며, 상호 연락사무소 개소, 인도적 활동에 대한 제재 예외 조치 확대, 여행제한 조치 폐기,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시험 유예 공식화, 전쟁포로·실종자 유해 송환 지속과 북-미 이산가족 상봉 촉진 등의 임시 조치들을 제안했습니다.  

아울러 종전 선언을 촉구하며 한국전쟁을 공식적으로 끝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신뢰 구축 틀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들 단체들은“북한과의 외교가 ‘선물’이라는 견해를 거부해야 한다” 며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계획으로 전환하는 것이 모든 사람에게 이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제안에 참여한 단체는 국제 여성평화운동 단체인‘위민 크로스DMZ’와 군축협회, 비욘드 더 밤(Beyond the Bomb), 국제정책센터, 평화 행동(Peace Action), 퀸시연구소 등 대부분 진보 성향· 반전 운동 단체들입니다. 

이 단체들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과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측에 이번 제안을 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임기 중 김정은 위원장과의 두 차례 정상회담 등 이른바 톱다운 방식의 대북 외교를 펼쳤던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재선에 성공하면 북한과 빠르게 합의를 맺을 것이라며, 기존의 대북 외교를 계속 이어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반면 북한 문제에서 실무협상과 동맹과의 협력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바이든 전 부통령은 대통령이 되면 트럼프 행정부와는 다른 대북 접근법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