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San 1
일본 방위성이 공개한 북한 선박 '안산 1호'의 불법 환적 정황. (자료사진)

북한의 불법 해상활동 근절을 주제로 한 회의가 열렸습니다.

미 국무부는 3일 보도자료에서 미국과 네덜란드가 이날 북한과 같은 나라들에 대한 유엔 안보리 결의의 해상 관련 측면의 포괄적 이행을 위한 전문가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40개 이상 나라들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제재 위험성에 대한 업계 홍보와, 제재 준수와 관련한 주의보 발표, 의심 선박의 정보 공유 등 해상 안보의 이행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국무부는 전했습니다. 

이어 미국과 네덜란드는 이 같은 노력에 협력한 이유에 대해, 북한과 같은 악의적인 행위자들에 의한 불법 행위를 확인하고, 중단함으로써 “해상 제재를 더 잘 이행하고, 보안을 강화하며, 합법적인 거래를 보호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공동으로 인식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는 “북한과 관련한 유엔 안보리 결의는 여전히 유효하며, 유엔 회원국들은 해당 결의에 따른 의무사항에 구속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면서 대량살상무기와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진전시키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는 사실은, 유엔 회원국들이 기존 제재를 이행하고, 역량 강화를 위해 협력해야 하는지를 분명히 보여준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등에 대응해 채택한 대북 결의를 통해 북한 선박이 다른 나라 선적을 취득하지 못하도록 했으며, 공해상에서 유류와 석탄을 환적하는 행위를 금지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