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Prime Minister Yoshihide Suga delivers a speech during a press conference on the latest COVID-19 situation in Japan at…
25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총리 정부가 북한 당국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일본인 납치 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는 북한 측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정부 산하 납치문제대책본부 사무국은 24일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다룬 2006년 영화 ‘메구미 – 갈라 놓여진 가족의 30년’을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무료 상영했습니다.

26일까지 사흘간 상영되는 이 영화는 1977년 11월 15일, 13살 나이로 니이가타 현 니이가타 시에서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치된 요코다 메구미 씨와 그 가족, 그리고 다른 일본인 납치자들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납북자 문제에 대해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은 일본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이런 영화 상영회를 기획하게 됐다고 납치문제대책본부 사무국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지난 9월 사임한 아베 신조 총리의 뒤를 이은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취임 직후부터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해결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스가 총리는 앞서 22일 도쿄에서 열린 행사에서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조기에 만나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관해 협력해 나갈 의지를 밝혔습니다.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는 자신의 내각에서도 계속해서 가장 중요한 과제이며, 바이든 당선인과 만나 이 문제와 관련해 “일본과 미국의 연계를 심화시켜 가고 싶다”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일본인 납치 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24일 납치 피해자 가족들이 올해 잇달아 사망한 것은 "통한의 극치"라면서, "일각의 유예도 없다는 인식을 가슴에 새기고, 모든 피해자의 귀국을 실현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23일 관영 `조선중앙통신’ 논평을 통해 납북자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논평은 "일본이 떠드는 납치 문제는 이미 다 해결된 문제"라며, "일본 정객들이 계속 납치 문제를 거들면서 '국제사회와 연대'를 떠들어대는 것은 정치적 목적 실현에 악용하자는데 더러운 속심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앞서 일본 정부가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 협력’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 데 대한 반응으로 풀이됩니다.

현재 일본 정부가 인정하고 있는 납북 일본인 피해자는 17명으로, 이 중 5명은 2002년 귀환했습니다.

북한은 일본인 납치 피해자가 13명뿐이며, 8명은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